콘텐츠 자동


(건대) 로니로티 음식

로니로티
베이컨 까르보나라 / 등심 스테이크 샐러드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로니로티에서 먹은 저녁.
메뉴랑 분위기는 서가앤쿡이랑 비슷했다.
눈에 띄는 차이점은 원플레이트 / 하프메뉴 로 선택 할 수 있다는 점.

원플레이트가 2인분정도고 하프메뉴가 1-1.5인분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샐러드랑 피자, 일부 스테이크 제외하고 대부분 메뉴들은 하프로 선택가능.

치열한 논쟁끝에 (...) 우린 베이컨 까르보나라 + 등심 스테이크(하프)를 시켰다.
선택지가 많으면 이래서 힘들다니까 후후

베이컨 까르보나라 (19000원)

오늘은 고기보다 면이라는 친구를 존중해 원플레이트로 주문한 베이컨 까르보나라.
확실히 양은 많았다.

진하고 꾸덕한 소스를 기대한 나는 좀 실망했다.
크림크림하고 그래 이정도는 돼야 살이쪄도 덜 억울하지! 하는 맛을 좋아한다면 비추.
묽고 연하고 가벼웠다.

취향 따라 나뉘겠지만 나에게는 아쉬웠던 메뉴.

등심 스테이크 샐러드 
(하프메뉴 ; 11900원)

하프로 시킨 등심 스테이크 샐러드.
스테이크 메뉴에 샐러드가 포함되니까 굳이 샐러드 메뉴를 시킬 필요는 없을듯.
(영수증에 등심 스테이크라고만 찍혀있어서 순간 헷갈렸다.
 샐러드'만' 나오는 메뉴는 따로 있다.)

양파 밑에 깔려있는 고기들..ㅋㅋ
수줍게 걷어내면 고기가 짜잔.

스테이크 메뉴중에 이것만 매콤한 맛이어서 시킨건데 좋은 선택이었다.
살짝 느끼할 수 있는 다른 메뉴랑 먹기 좋다.
까르보나라와 같이 먹기 좋았다.
아주 살짝 질기긴 했는데 주문전에 서버분이 확인해주신거라 괜찮았다.
고기는 세 덩어리 정도 있었던 것 같다.
매콤한데 계속 당겨서 맛있게 먹었다.
하프 + 하프로 시키면 딱 적당했을 것 같다.
굉장히 배고픈 상태였는데 양이 많아서 조금씩 남겼다.
ㅠㅠ

타이밍이 좋았던건지 웨이팅 없이 바로 들어갔는데 먹고 나오니까 앉아서 기다리는 사람이 어마어마하게 많아서 깜짝 놀랐다.

근데 그정도로 기다리면서 먹을 맛은; (.....)

위치는 건대입구역 1번출구로 나오면 바로 보인다.
다이소랑 버거킹 있는 건물 3층.





번역

사이드 세로